형제가 되신 그리스도 [히2:10-18] > 주일예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일예배

주일예배

말씀제목 : 형제가 되신 그리스도 [히2:10-18]

한글 English Japanese German French Spanish Hebrew Chinese Russian Vietnamese Portuguese Lao
  • 설교자 : 정종원 목사
  • 날    짜 : 2019.12.29
  • 본문

    본문말씀 :
    (히 2:10-18, 개정)
    『[10] 그러므로 만물이 그를 위하고 또한 그로 말미암은 이가 많은 아들들을 이끌어 영광에 들어가게 하시는 일에 그들의 구원의 창시자를 고난을 통하여 온전하게 하심이 합당하도다
    [11] 거룩하게 하시는 이와 거룩하게 함을 입은 자들이 다 한 근원에서 난지라 그러므로 형제라 부르시기를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
    [12] 이르시되 내가 주의 이름을 내 형제들에게 선포하고 내가 주를 교회 중에서 찬송하리라 하셨으며
    [13] 또 다시 내가 그를 의지하리라 하시고 또 다시 볼지어다 나와 및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자녀라 하셨으니
    [14] 자녀들은 혈과 육에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같은 모양으로 혈과 육을 함께 지니심은 죽음을 통하여 죽음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멸하시며
    [15] 또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한평생 매여 종 노릇 하는 모든 자들을 놓아 주려 하심이니
    [16] 이는 확실히 천사들을 붙들어 주려 하심이 아니요 오직 아브라함의 자손을 붙들어 주려 하심이라
    [17] 그러므로 그가 범사에 형제들과 같이 되심이 마땅하도다 이는 하나님의 일에 자비하고 신실한 대제사장이 되어 백성의 죄를 속량하려 하심이라
    [18] 그가 시험을 받아 고난을 당하셨은즉 시험 받는 자들을 능히 도우실 수 있느니라』

    (히 2:10-18, KJV)
    『[10] For it became him, for whom are all things, and by whom are all things, in bringing many sons unto glory, to make the captain of their salvation perfect through sufferings.
    [11] For both he that sanctifieth and they who are sanctified are all of one: for which cause he is not ashamed to call them brethren,
    [12] Saying, I will declare thy name unto my brethren, in the midst of the church will I sing praise unto thee.
    [13] And again, I will put my trust in him. And again, Behold I and the children which God hath given me.
    [14] Forasmuch then as the children are partakers of flesh and blood, he also himself likewise took part of the same; that through death he might destroy him that had the power of death, that is, the devil;
    [15] And deliver them who through fear of death were all their lifetime subject to bondage.
    [16] For verily he took not on him the nature of angels; but he took on him the seed of Abraham.
    [17] Wherefore in all things it behoved him to be made like unto his brethren, that he might be a merciful and faithful high priest in things pertaining to God, to make reconciliation for the sins of the people.
    [18] For in that he himself hath suffered being tempted, he is able to succour them that are tempte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TEL. 061-393-4551 / FAX. 061-393-4552 / 우)57222 전남 장성군 장성읍 내기길 6 장성제일교회

    Copyright © jsj.or.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